회사소개

  • IR/PR
  • 업계동향

제목 [전자신문] 국내 SW 품질, 심각 수준 번호 49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1-04-19 조회 11327

국내 SW 품질, 심각 수준

국내 소프트웨어(SW)의 품질 수준이 세계 평균에 크게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통신산업진흥회 산하 SW공학센터(센터장 이상은)가 12일 내놓은 ‘2011 SW공학 백서’에 따르면 국내 SW기업의 평균 운영 결함밀도는 기능점수(FP)당 0.17개로 조사됐다. 이는 국제 소프트웨어 벤치마킹 표준그룹(ISBSG)이 최근 10년간 조사한 전 세계 평균 결함밀도인 0.09개 대비 1.8배, 결함밀도가 가장 낮았던 2001년에 비해서는 6.8배나 각각 높은 수치다.

결함밀도란 SW 품질을 나타내는 국제 척도로 그 값이 작을수록 품질이 좋다. ISBSG는 SW 관련 FP사용자그룹인 IFPUG(International Function Point Users Group) 산하단체로, SW 관련 각종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그 결과를 SW공학센터 등 각국 회원기관에 제공한다.

이번 백서에 따르면 국내 SW 프로젝트 생산성 역시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SW 인력은 한 달간 평균 22.3개 기능을 개발하는 반면에 ISBSG의 조사값은 31.69개(2008년 기준)였다. 즉 한국의 SW 개발 생산성이 세계 평균 70% 수준이라는 얘기다. 특히 미국 내 상위 5% 기업의 생산성에 비해서는 절반도 안 되는 45%에 불과했다.

<전자신문 기사보기> 국내 SW 품질, 심각 수준

[디지털타임스] 지경부 WBS 후속사업 지원분야 이달말 확정
[전자신문] 2011년도 WBS 프로젝트 사업자 공모